생수를 택배로 시켜 먹은지도 꽤 되었지만...
여전히 적응되지 않는 건 택배아저씨들이다.

물론 무거운 배송이라 항상 미안스럽고 고맙게 생각했는데
가끔 짜증부리며 한소리 툭 내뱉고 가시는 분들에
살짝 상처를 받기도 해서 그 횟수를 줄이고자 설치한 정수기...

'정수기 점검왔습니다'라는 그런 제품들도 부담스럽고
믿을 수도 없어 그냥 DIY 자가 정수기로 구입했다.

  


언더싱크 정수기
뭐... 나름 아직은 만족한다.
필터도 알아서 우리가 교체하면 되는 거고 보니

좀 더 믿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.

 

 

Posted by 마구리Z

댓글을 달아 주세요